푸드스마일즈의 이야기

오늘은 쌀나누기 있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푸드스마일즈 우양 작성일16-10-14 16:37 조회864회 댓글0건

본문

  

 

하늘이 저 멀리 달아나버린 완연한 가을입니다. 천고마비의 계절이다. 풍성한 수확의 계절이다. 부르는 이름은 다양하지만 따뜻한 햇살과 시원한 바람덕분에 마음마저 넉넉해지는 계절임은 분명합니다. 10월의 어느 멋진 날, 푸드스마일즈 우양은 어르신들을 만나러 갔습니다. 늘 그렇듯 건강한 쌀과 어르신의 건강상태와 기호에 맞춘 다양한 잡곡 그리고 유정란은 어르신들에게 전달하는 기본 먹거리꾸러미입니다. 거기에 더한 비타민과 오메가3는 어르신들에게 인기만점인 구성품입니다. 덕분에 조금더 활기찬 어르신들을 만날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이 없습니다.

 

이달 쌀나누기날에는 특별히 푸드스마일즈캠페이너들이 함께 했습니다매일 새로운 장소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며 푸드스마일즈 우양을 소개하는 이들입니다이따금씩 기관에 와서 기관의 사업을 살펴보곤 했지만 직접 어르신들을 만나러 가는 것은 처음입니다포근한 날씨 덕분인지 어르신께 전할 먹거리들을 가득 실어서인지 어르신을 만나러 가는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푸드스마일즈 우양 자원봉사자들을 맞이하는 어르신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오랜 친구를 대하는 것도 같고 자식을 대하는 것도 같습니다. 10년 넘게 어르신들을 돌봐온 자원봉사자들도 여럿이라고 하니 그럴 법도 합니다. 긴 세월 한결같이 찾아와준 푸드스마일즈 우양에 고맙다고 어르신들은 말씀하시지만 정말 감사한 것은 우리입니다. 그간 힘들 일도 많았고 몸이 편찮으신 날도 있었지만 푸드스마일즈 우양 자원봉사자들을 만날 땐 언제나 가을햇살같은 미소를 보여주셨으니까요. 어르신께 희망을 전해드려야겠다는 각오가 무색해지고 오히려 가슴 뭉클한 위로를 받고 오는 날이 적지 않았습니다.

 

  

 

 

쌀나누기에 참여한 푸드스마일즈캠페이너들은 연실 미소가 끊이지 않습니다. 어르신의 환대에 놀라고 자원봉사자와 어르신의 정다운 분위기에 기분이 좋아졌기 때문입니다.

저희는 매일 사람들을 만나서 푸드스마일즈 우양이 전하는 좋은 먹거리, 독거어르신과 모가가정 당사자들을 존중하는 다양한 프로그램 그리고 투명한 재정사용을 힘주어 이야기했어요. 물론 이런 것들도 중요한 요건이지만, 그동안 저희가 몰랐던 것이 있네요. 어려운 이웃들을 직접 만나는 따뜻한 자원봉사자의 이야기요. 앞으로 이것도 빼놓지 않고 이야기 해야겠어요. 오늘 무척이나 감동받았어요.”

 

고맙습니다. 좋은 먹거리, 당사자를 중심에 두고 생각하는 프로그램, 투명한 재정사용을 늘 최우선으로 두고 일하겠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이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일임을 잊지 않겠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